{{alert_message}}

커뮤니티

포토갤러리

대전시가 7일 2021년 지자체-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(RIS 사업)의 성공을 위해 지자체, 대학, 지역혁신기관, 기업 등 대전, 세종, 충남의 170여 개의 기관이 참여하는 ‘대전ㆍ세종ㆍ충남 지역혁신플랫폼’ 출범식을 충남대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. 이날 출범식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대전·세종·충남 광역자치단체장, 지역 국회의원, 총괄대학인 충남대 등 24개 참여대학, 지역협업 위원, 참여기업 및 기관, 학생 등이 참석했다.


앞서 대전·세종·충남지역은 지난 5월 6일, ‘2021년 지자체-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(RIS) 사업’에 선정됐다. 대전광역시, 세종특별자치시, 충청남도 등 3개 광역자치단체와 충남대 등 24개 대학, 현대자동차 등 81개 기업,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63개 기관 등 총 170여개 기관은 ‘대전·세종·충남 지역혁신플랫폼(DSC 혁신플랫폼)’을 통해 ‘미래 모빌리티(이동수단) 혁신 생태계’ 조성에 나섰다.


이 ‘DSC 혁신플랫폼’에는 올해부터 5년 간 국비 2400억 원, 지방비 1030억 원, 총 3,430억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되는 대형 국책 사업으로 모빌리티 소재·부품·장비 개발과 모빌리티 ICT(정보통신기술)를 핵심 분야로 지역 인재 양성, 기술 경쟁력 제고, 산업전환 등의 기업지원, 창업 생태계 조성 등을 추진한다.


이 사업을 위해 대전·세종·충남 지역의 24개 대학은 DSC 혁신플랫폼의 ‘DSC 공유대학’을 통해 연간 7,000명의 핵심분야 인재양성 체계를 구축하고, 이 중 3,000명의 인재가 취업 및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청년 정주 환경 구축, 모빌리티 신산업 기술 고도화, 기업 지원, 창업 활성화 등을 통해 지속 가능한 지역혁신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.


특히,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세종시에서 추진 중인 ‘세종 공동캠퍼스(충남대·공주대·한밭대 등 입주)’ 및 ‘인공지능(AI) 공유대학’과 연계해 향후 교육·연구·창업 등을 위한 시설·공간을 제공해 공유대학의 지리적 한계를 극복하고 사업 종료 후에도 공유대학의 지속성을 확보할 계획이다.


세종시는 모빌리티 ICT 분야 중 자율주행 서비스 과제 중심 대학인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를 중점으로 관내 자율주행 기업과 국책연구기관이 함께 참여해 혁신 분야별 과제를 수행한다. 모빌리티 소부장과 모빌리티 ICT 등 2개 분야에 친환경 동력 시스템, 지능형 전장 제어시스템 등 8개 요소로 구성된다.


또한 권역 내 현대자동차, 삼성디스플레이 등 앵커기업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, 한국자동차연구원 등 핵심연구소가 공유대학 교육과정 개발 및 운영에 적극 참여할 뿐만 아니라 기술개발·사업화 등 협업과제를 수행하고 이 과정에서 학생과 재직자의 역량을 강화한다.


향후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이 만들어지면 자동차 및 바이오 등 충청권이 해당 사업 중심지로 거듭난 한편, 충청권 경제의 융합·상승과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내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을 견인할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.


■ RIS 국가프로젝트 수주 관련 기사 바로가기:
매일경제 - 세종·대전 "모빌리티산업서 활로 찾을것"
한국강사신문 - 충남대학교, ‘대전·세종·충남 지역혁신플랫폼’ 닻 올렸다
브레이크뉴스 - 대전·세종·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출범